KYOPPO POWER (and a note from John Cho)
: November 20, 2007
OPENING IN KOREA
November 22
CGV Theaters
Check Local Listings
 
 

 

WEST 32nd (웨스트32번가)
a film by Michael Kang
featuring John Cho, Jun Kim, Grace Park, Jane Kim and Jun Ho Jeong
 
OFFICIAL SITE http://www.w32nd.com

West 32nd Opens In Korea Nov 22
FROM THE DIRECTOR:
 
Hey, [fname], this is it. We have been gathering steam and the opening weekend is upon us (if you didn’t get the updated email last week, we pushed the release by one week to avoid decimation by Beowulf last weekend — also, it gave me time to figure out how to use this email newsletter program).
 
Just as in the U.S., the opening weekend box office in Korea is crucial to the life of a film. This is both an exciting and nerve-wracking time for me. The film was made as a love letter to Korea and right now we are waiting to see if it gets returned to sender.
 
I am fresh off a whirlwind trip to Seoul where I was doing press and promotion. We had an awesome Q&A after our sold out preview screening for general audiences. And from the looks of things, it seems like Koreans will dig this movie. The blogs, the reviews, the interviews… it is all leading towards us finding our audience out there.
 
What I am feeling most optimistic about though is that the Kyoppo (second generation Korean American) network might actually make a difference in the opening weekend in Korea. Last week when I sent out the email to click on the movie info at Naver.com, the film went from being ranked 2000+ in popularity to 20 overnight! This could be a monumental achievement unheard of before — the Asian American community affecting the Korean domestic box office simply by an email campaign. And it all starts here with you.
 
If you have friends in the U.S. with connections to Korea or friends and family in Korea, please pass this email on. 화이팅!

 
-Michael Kang
dir. West 32nd
 

A NOTE FROM JOHN CHO:

When I came to Los Angeles to pursue acting 10 years ago, it felt like I was one of very few Korean American guys in town.  In the years since, the situation has changed dramatically – I would never have guessed then that there would be so many prominent Korean American actors working today.  And it’s been so exciting to see that growth paralleled by the growth of Korean cinema in the global market.
 
I began to wonder what it would be like if resources and talent flowed both ways, from the United States to Korea and back?   One of the first answers to that question is a Michael Kang movie I acted in called West 32nd.  It’s set in New York’s Koreatown; it’s often bi-lingual; it stars Korean American and Korean actors; and it was financed by CJ Entertainment, a Korean company that took a chance on this uniquely entertaining thriller. 
 
On a personal note, the experience of making this film is among the most gratifying of my life.  My character’s discovery of his own culture mirrored my own experience with a largely Korean American cast and crew. It was a special time for me.
 
But the opportunity to give birth to a new category of film – the Korean/American co-production – is also special.  In success, I hope this film is a catalyst for stories, talent, and resources to be shared between Koreans and Korean Americans.  It would be a shame for us to drop the ball on this now.
 
West 32nd is opening theatrically in Korea on 20 screens on November 22.  We ask that you please alert those you know in Korea.  This is the way it happens – people emailing friends and family.  Thank you very much for reading.

 
-John Cho
Actor West 32nd

FILM INFO:
 
From Chosun Ilbo (English and 한굴):

“You may start to watch “West 32nd,” anew film by Korean-American director Michael Kang, without muchexpectation, sitting comfortably in your chair. But at a certain pointyou will find yourself on the edge…”

“재미교포 2세 마이클 강 감독의 ‘웨스트 32번가’(15일 개봉)를 큰 기대 없이 보고있다가, 어느 순간 의자에서 등을 떼서 앞을 당겨 앉고 말았다. ‘영원한 이방인’으로서 자신의 뿌리를 묻는 교포 감독 특유의작가적 질문을 넘어, 이 영화가 일반 대중까지도 유혹할 수 있는 어떤 가능성을 지니고 있음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From Korea Times
Korean-American director Michael Kang gives the classicdetective genre a fresh twist as he tells the untold story of a Koreathat exists in the heart of the Big Apple.” 
“What separates Michael Kang’s second feature from the rest, however, isthe location: New York’s shady Koreatown. By transplanting the roomsalons and hierarchies to Queens, Kang has created a film that’s bothfresh and familiar.”


SYNOPSIS:

WhenJohn Kim, an ambitious young lawyer, takes on a pro bono case toexonerate a fourteen-year-old boy from a first degree murder charge, hefinds a world he never knew existed in the underbelly of Manhattan -the Korean underworld. Infiltrating the knotty and complex realm ofKorean organized crime to search for clues, he meets his match, MikeJuhn, a rising soldier in the syndicate. Recognizing John’sdetermination and daring, Mike brings John into his confidence,furtively drawing him into his scheme to re-shuffle the Koreanunderworld. Though they become fast friends, they just as quickly endup trying to outfox each other as they discover they’ll both doanything to win.

당신이 믿는 순간 진실은 거짓이 된다
차가운 밤공기를 가르는 세발의 총성!
뉴욕한인타운 에서 한 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한다
용의자는 14세의 한국계소녠
이 사건을 통해 자신의 입지를 확고히 하려는 변호사 존 김은
소년의 무죄를 증명하기 위해 뉴욕의 지하세계로 파고들고 그곳에서 마이크를 만난다.
죽은 전진호의 뒤를 이어 룸싸룽의 영업이사가 된 마이크.
둘 사이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고
어느새 둘은 하나의 목적을 향해 달려가기 시작한다.
그리고 진실과 거짓 사이의 경계는
점점 희미해지기 시작 하는데…


THEATERS (CHECK LOCAL LISTINGS FOR SHOWTIMES):
 
* 서울 지 관역 
  • 강변            5관
  • 압구정         4관
  • 용산            8관
  • 공항            4관
  • 강동            6관
  • 문래            7관
  • 상암            5관
  • 대학로         5관
 
* 수도권 지역
  • 오리            8관
  • 남문            8관    
  • 인천            6관
  • 일산            1관
  • 부천            3관
 
* 지방 광역            
  • 대구            8관       
  • 서면            10관
  • 천안            로맨틱2관
  • 김해            6관 
  • 청주            11관         
  • 대전            6관    
  • 동래            9관

 
 

INTERVIEW:

감독이 말하는 <웨스트 32번가>

마이클 강 (Michael Kang)

1989년 뉴욕시로 이사온 이후, 저는 줄 곳 한인 교포 사회 그리고 그 안에서의 저의 정체성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었습니다. 뉴잉글랜드 근교에서 학창시절을 보냈었기 때문에 제가 교포사회와 접촉할 수 있는 기회란 교회 또는 몇 안 되는 부모님의 한국친구분들을 통해서였습니다. 뉴욕이라는 곳은 매우 큰 교민사회가 형성되어 있었고 저는 이에 매우 매료되었지만 동시에 소외감을느꼈습니다. <웨스트 32번가>는 이러한 저와 한국사회에 관계를 심층적으로 탐구해 보려는 제 노력이라고도 할 수있겠습니다.

이번 영화에 대한 영감을 처음으로 얻은 계기는 아시아계 미국인 청소년들을 돕는 비영리단체에서 일하던 제 친구의 실제 담당 사건에대해 들은 후였습니다. 뉴욕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에 한 어린 소년이 용의자로 몰려 허위자백을 하도록 강요된 사건 이였습니다.현재 동료 작가이자 그 당시 Village Voice 기자였던 에드먼드 리(Edmund Lee)를 바로 이즘에 처음 만나게됐습니다. 에드먼드는 한국교포 갱단에 대한 기사를 준비 중 이였습니다. 서로 대화를 나누다 보니 두 이야기가 잘 들어맞는다는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범죄 드라마를 늘 좋아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작품을 하면서 가장 큰 과제라고 할 만한 부분은 바로 범죄 드라마를 다루면서도훌륭한 이야기에서 빠지지 않는 주요 요소들을 유지하는 것 이였습니다. 무엇보다도 이번 영화는 범죄극이지만 드라마의 핵심은 이장르를 독특하면서도 개인적인 관점에서 표현하는 것 이였습니다.

교포사회에서 소외감을 느꼈던 제 경험을 바탕으로 백인 주류사회에서 절실히 인정받고자 하는 한국2세 변호사인 존 킴(JohnKim)이라는 인물을 창조했습니다. 존의 야망은 점차 그를 한국 교포 조폭의 암흑세계로 인도한다. 새롭게 접한 이 세계에 문외한존이지만, 동시에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한국 문화에 연결되어 있고, 여기서 존은 정체성을 찾아 방황하게 됩니다.

존의 상대역인 마이크 전(Mike Juhn)은 조폭 세계에서 자신의 위치를 확고히 하려는 야망 찬 중간급 보스입니다. 한국 문화에는 익숙하지만, 자신이 속한 사회에서 자신의 위치와 정체를 정립하지 못한 채 방황합니다.

이 두 인물은 둘의 관계가 깊어져 가면서 서로에게 더 의존하게 됩니다. 때론 협조하며 함께 일을 하려 하지만, 결국 난국을 맞게됩니다. 이런 상황은 교포 2세와 1.5세간의 세대 차라는 심오한 문제, 더 나아가 한국 문화 전체를 비유한 것입니다.

이 영화는 <형사 서피코> (Serpico)와 <뜨거운 오후> (Dog Day Afternoon)과 같은70년대 클래식의 스타일적 면을 표방합니다. 지난 20년을 걸쳐 변화한 뉴욕의 풍경을 보면서, 이러한 영화들을 풍성하게 그려낼수 있었던 도시적인 색깔을 이제는 뉴욕의 외각 지역, 특히 퀸스, 플러싱 지역에서 찾아 볼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더불어,<올드 보이> 와 <달콤한 인생>과 같은 새로운 한국 영화의 등장은 저로 하여금 뉴욕 한국인 사회를 과감한미적 감각으로 포착하고 싶게 끔 영감을 불어넣어 주었습니다. 제 개인적인 바램이라면, 이 영화가 한국과 미국 영화간 일종의 다리역할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Advertisements

2 thoughts on “

  1. Hey–hope you have a strong opening. I don’t know many people in Corea, but I’ll be sure to let them know to check it out. Loved Motel too–look forward to whatever you’ve got going on next.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